[보도자료]▶연천 미라클 장시형, 한국국제협력단(KOICA) 통해 라오스로 파견

2019-01-21 23:47
조회수 184

“라오스 여자야구단에서 활동, 국제야구행정가로 제2의 길“

““김인식 감독, 목표를 위해 라오스로 가는 용기에 박수’”

 

  독립야구단 연천 미라클은 장시형 선수가 라오스 여자야구단과 함께 하기 위해 라오스 비엔티엔으로 출국 한다고 밝혔다. 비(非) 선수 출신으로 지난해 마무리 훈련부터 팀에 합류한 장시형은 야구선수의 길을 잠시 접어두고 ‘국제야구행정가’의 길을 걷게 됐다.

 

  장시형은 ‘외교부 산하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사)한국국제개발협력센터(KIDC)’가 운영하는 ‘월드프렌즈 성과중심 봉사단’의 단원 자격으로 파견된다. 현재 파견을 위해 국내에서 교육중이며, 2월 중 파견되어 현지 교육을 마치면 1년간 정식으로 활동하게 된다.‘

 

  이번에 파견되는 장시형은 라오스에서 ‘비엔티엔 소수민족 여성 청소년의 권익신장’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운영되고 있는 ‘라오스 여자야구단’의 확장과 발전을 위해 선수 지도는 물론 행정 지원을 하게 된다. 더구나 연천 미라클은 지난 2017년에 ‘헐크파운데이션 이만수 이사장’으로부터 피칭머신을 후원 받은바 있어 그 의미가 더욱 뜻깊다고 할 수 있다.

  

  연천 미라클은 장시형이 자신의 특기를 가지고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에 기여하는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그의 라오스 활동을 적극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또한 김인식 감독은 ‘시형이가 쉽지 않은 결정을 했는데, 목표를 위해 라오스로 가는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면서, 몸 건강이 활동하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장시형은 떠나면서 “비선수 출신임에도 기회를 주시고 훈련하는데 있어서 여러모로 잘 챙겨주신 김인식 감독님, 노찬엽 코치님 그리고 선수단에 감사드리며, 연천 미라클에서 직접 훈련하면서 느끼고 배웠던 많은 것들을 라오스 여자 야구팀에 전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연천 미라클은 연고지인 연천군을 기반으로 지역사회 공헌 활동과 젊은 선수들의 재기를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특히 프로야구 선수뿐만 아니라 심판, 행정가등 다양한 진로로 진출하여 제2의 삶을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현재 22명의 선수가 서울에서 동계 실내 훈련을 진행하고 있으며, 일본 와카야마에서 진행되는 제2회 한일독립리그교류전과 스프링캠프를 위해 출국할 예정이다.

1 0